Posted at | Posted in 주크박스 | Posted by

혼자 지는 달 - 케이윌


어제와 별다를 게 없는 하룬데
오늘은 왠지 다 슬퍼만 보이죠
누구인들 내 맘 알까요
혼자 뜨는 저 달은
내 이맘 알까요

늘 곁에 머물렀던 외로움인데
어쩐지 낯설도록 서러워지죠
그대인들 위로가 될까요
하루 아침 시들어 갈 사랑이라면
혼자가 더 편한 나죠

혼자 지는 달 - 케이윌


* 아픈 만큼 웃어요 바보처럼 웃어요

그런 내 맘을 한 번 들여다본 적 없겠죠
사랑 그게 뭔가요 추억 나는 싫어요
모든 게 정해진 자릴 찾는 그 날
그땐 말해 볼까요 미워해 미안했던 내 맘을

저마다 나름의 이유가 있겠죠
지금의 나처럼 또 그대 처럼요
그 누구의 잘못도 아니죠
만나지지 못할 저 달 뒤에 해처럼
그런 운명도 있겠죠

* (반복)

서글픈 시간은 늘 그랬듯 모두 흐려 놓겠죠
마치 없던 일처럼 먼지 쌓인 추억만 남겨 놓고서
잊으라고 다그치다 바람불어 나를 흔들겠죠

많이 보고 싶겠죠 매일 그리울 테죠
또 먼 어디쯤에서 날 잊을 그댈 알면서
또 난 그댈 부르죠 자꾸 눈물이 나죠
이대로 우리는 여기까지인가요

혹시라도 아주 먼 날 문득 내가 그리워질 날
이름조차 얼굴조차 떠오르지 않아도
이건 기억해줘요 정말로 사랑했음을

'주크박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Lipstick Jungle (립스틱정글) - Newton Faulkner  (0) 2014.03.25
아는 사람 얘기 - 산이  (0) 2014.03.04
혼자 지는 달 - 케이윌  (0) 2014.01.16
그리움만 쌓이네 - 신지현  (0) 2014.01.07
불치병 - 나비  (0) 2014.01.07
헤어지자 - 서인영  (0) 2014.01.07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 | 비밀글로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