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sted at | Posted in 주크박스 | Posted by

불치병 - 나비


다가가도 나 괜찮은 걸까

겁이나 멈춰 서있어

정말 우린 만나야 했을까

대답을 할 수가 없어

지울 수가 없는 상처가 아파서


다시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가 있을까

너를 버리고 버려도 결국 너로 채워져

아무리 지우려 몸부림쳐봐도 불치병처럼

내 몸 안에 퍼져가는 이 사랑을 막을 수가 없어


더 이상 발걸음이 안 떨어져

숨 막히게 날카로운 그 바람을 맞고서

널 세차게 끌어안던 마지막 밤

그건 다 지나간 사랑이었다고

우린 내일부터 다짐할 수 있을까

너의 해맑은 눈 사이로

흘러다니던 행복한 미소가

전시장의 조각품처럼 그대로 멈춰있는데

더는 참지 못해 널 향한 길은 어딘데

지울 수가 없는 상처가 아파서


불치병 - 나비


다시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가 있을까

너를 버리고 버려도 결국 너로 채워져

아무리 지우려 몸부림쳐봐도 불치병처럼

내 몸 안에 퍼져가는 이 사랑을 막을 수가 없어


그 날과 똑같은 길을 걸어보려 해

잃어버린 기억 속 네가 보이는 그 집 앞으로

다만 무너진 시간 너머에 그대가 서 있다면

제발 움직이지 마 날 잊기 위해 노력하지 마

멈췄던 시간이 너로 다시 흘러가고 있어


다시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가 있을까

너를 버리고 버려도 결국 너로 채워져

아무리 지우려 몸부림쳐봐도 불치병처럼

내 몸 안에 퍼져가는 이 사랑을 막을 수가 없어


내가 망쳐논 우리 관계의 대가

그 아팠던 시간만큼 널 안으면 안 될까

널 사랑한 이후로 한 번도

널 사랑하지 않은 날이 없는 나라고 (그런 나라고)

널 사랑한 이후로 한 번도

널 사랑하지 않은 날이 없는 나라고 (그런 나라고)

널 사랑한 이후로 한 번도

널 사랑하지 않은 날이 없는 나라고

'주크박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혼자 지는 달 - 케이윌  (0) 2014.01.16
그리움만 쌓이네 - 신지현  (0) 2014.01.07
불치병 - 나비  (0) 2014.01.07
헤어지자 - 서인영  (0) 2014.01.07
Love Moves In Mysterious Ways - Nina  (1) 2013.11.17
일기 - 레이디 제인  (0) 2013.10.25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 | 비밀글로 남기기